본문 바로가기

성남시

게시물 내용 상세보기
제목 “일사병에 쓰러질라” 성남시 혹서기 노숙인 보호대책 시행
작성자 박계현
등록일 2018-06-12
조회수 123
주관부서 복지지원과
작성부서 공보관
첨부파일
  • 0612 “일사병에 쓰러질라” 성남시 혹서기 노숙인 보호대책 시행.hwp 내려받기 바로보기
  • 복지지원과- 지난해 7월 모란역 소공원에서 낮술 중인 노숙인들과 상담 중.jpg 내려받기 바로보기
  • 복지지원과-지난 6월 1일 중원노인복지관 광장의 노숙인들.jpg 내려받기 바로보기
  • 복지지원과-지난 6월 4일 복정동 소공원에서 만난 노숙인에게 얼음물, 얼음 스카프, 컵라면 등이 든 구호물품가방 전달 중.jpg 내려받기 바로보기

“일사병에 쓰러질라” 성남시 혹서기 노숙인 보호대책 시행

 

 

  성남시는 폭염 속 안전사고를 막기 위한 ‘혹서기 노숙인 보호대책’을 마련해 오는 9월 30일까지 시행한다.

길거리 생활을 하다 일사병, 열사병 등으로 쓰러지는 일이 없도록 중원구 성남동에 있는 노숙인종합지원센터(모란역 인근)를 ‘노숙인 무더위 쉼터’로 지정·운영한다.

언제든 샤워, 세탁 등을 할 수 있게 24시간 문을 열어 놓는다.

하루 12명을 수용할 수 있는 응급 잠자리와 당장 갈아입을 재활용 여름옷, 얼음 스카프 200개, 벌레 물린 데 바르는 약 100개, 생수 1000개, 컵라면 200개 등의 긴급 구호 물품도 마련해 놨다.

시·구 공무원과 노숙인 시설 직원으로 구성한 3개 반 21명의 노숙인 현장 대응반도 꾸려 이달 1일부터 운영 중이다.

지하철역, 주차장, 공원 등에서 생활하는 노숙인을 조사해 구호 물품이 든 가방을 전달하고, 무더위 쉼터 이용을 안내한다.

빵, 음료수 등을 주는 푸드마켓 등 도움받을 민간자원도 연계한다.

자립 의사가 있는 노숙인은 노숙인종합지원센터 내 리스타트 사업단이나 안나의 집 리스타트 사업단에서 일할 수 있게 연결해 준다.

알코올 중독자나 정신질환 노숙인은 소방서, 경찰서 등 관계기관에 연계해 병원 이송, 귀가, 귀향 조처한다.

성남시는 지난해 같은 기간(2017.6~9월) 모란역, 야탑역, 시외버스터미널 등을 돌며 노숙인과 거리 상담을 벌여 24명 귀가 조처, 13명 자활시설 입소, 34명 고시원 주거 지원, 12명 노숙인 종합지원센터 내 리스타트 사업단 배치 등을 했다.

현재 성남지역을 떠도는 노숙인은 43명으로 파악되고 있다.

 

 

 

“일사병에 쓰러질라” 성남시 혹서기 노숙인 보호대책 시행

 

 

“일사병에 쓰러질라” 성남시 혹서기 노숙인 보호대책 시행

 

 

“일사병에 쓰러질라” 성남시 혹서기 노숙인 보호대책 시행

 

 

 

 


문의: 복지지원과 자활지원팀  729-2792

 

 

 

 

 

공공누리 제 1유형(출처표시)

성남시청이 창작한 '“일사병에 쓰러질라” 성남시 혹서기 노숙인 보호대책 시행'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 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공공누리가 부착되지 않은 자료는 담당자와 사전에 협의한 이후에 사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이전글,다음글
다음글 성남시 올 1기분 자동차세 321억4100만원 부과
이전글 성남시 36가지 공익성 시민교육 마련

댓글 달기

담당부서 : 공보관 > 공보팀 문의 : 031-729-2085

만족도 조사

현재 페이지의 내용과 사용편의성에 만족하십니까? 만족도 조사결과는 서비스 개선을 위한 자료로 활용됩니다.

의견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