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하위메뉴 바로가기
이전으로 돌아가기

 

    게시물 내용 상세보기
    제목 ‘시민의 힘으로’ 성남프로축구단 닻 올려
    작성자 운영자
    등록일 2014-01-21
    조회수 638
    주관부서
    작성부서 공보관
    첨부파일

    0121.hwp 내려받기 바로보기

    ‘시민의 힘으로’ 성남프로축구단 닻 올려
    25일 창단식 “시민구단으로 새롭게 출발”

    성남FC가 오는 1월 25일 오후 3시 중원구 성남동 성남실내체육관에서 창단식을 하고 전국 유일의 기초자치단체 1부리그 프로구단으로 창단을 공식화한다.

    이날 창단식은 성남FC 구단주인 이재명 성남시장과 신문선 대표이사, 박종환 감독, 선수단 35명, 축구계 인사, 지역 인사, 언론인 등 약 8,000여 명이 참석한다.

    창단식에 앞서 이날 오후 2시부터 체육관 주변에서는 선수단 사인회, 포토존에서 성남FC 선수들과 사진 찍기, 오리뜰농악의 사물놀이 공연 등 다양한 사전행사가 열린다.

    이어 창단식 본행사가 1, 2부로 나뉘어 두시간 반 동안 진행된다.

    1부는 개그맨 박준형 씨의 사회로 벨리댄스 공연, 퀸 치어리더 공연, 성남시립국악단의 난타공연이 펼쳐져 행사 열기를 높인다.

    2부는 김현욱, 권혜경 아나운서가 마이크를 잡아 성남FC의 탄생을 알리는 영상CF 상영, 시민들의 축하영상 메시지 상영, 창단 선포 등 본격적인 창단식을 진행한다.

    성남FC의 새로운 엠블럼과 유니폼을 공개하며, 2014시즌 ‘성남FC’를 이끌어 갈 박종환 감독, 신문선 대표이사, 35명의 선수단을 소개한다.

    서포터즈와의 만남의 시간이 마련되며, 트로트 가수 현숙 씨와 락밴드 ‘노라조’의 축하 공연이 열린다.

    창단 행사 피날레는 성남FC의 새로운 응원가를 선수단, 시민이 한데 어우러져 부르며 장식한다.

    신문선 성남FC 대표이사는 “성남 축구가 시민구단으로 새롭게 태어나는 역사적인 날”이라면서 “그동안 축구선수와 해설자, 기업체 임원 등을 거친 풍부한 경험을 토대로 성공적 구단 운영의 본보기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성남FC는 전신인 ‘성남 일화 구단’의 통일그룹이 구단 운영에서 손을 떼기로 하면서 존폐 갈림길에 서 있다가 성남시가 인수를 결정(2013.10.2)해 시민구단으로 재창단하게 됐다.

    성남시는 그동안 성남시민구단 창단을 위해 창단추진위원회, 시민추진단 구성, 시민프로축구단 지원 조례 제정, 인수계약서 체결, 법인 이전, 엠블럼, 마스코트, 유니폼 시민 투표 등을 진행했다.

    시민구단 운영에는 연간 150억원의 운영비가 들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성남시는 올해 시민프로축구단 운영 예산으로 70억원을 편성했다.

    또, 최근 넉 달 동안 시민공모주를 예비 청약 신청받아 10억7천800만원의 예비 공모주를 확보했다.

    예비 청약은 오는 2월 25일까지 지속되며, 이후에는 공모주 본 청약을 하게 된다.

    시는 초기에 70억원 정도를 구단에 투입하고 향후 운영이 자리를 잡으면 매년 50억∼60억원 정도로 운영 비용이 줄어들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성남FC는 오는 3월 K리그 클래식 개막전에 참여하게 된다.


    문의전화 : 체육진흥과 시민프로축구단TF팀729-3215
    이전글,다음글
    다음글 ‘망경암에서 탄천을 보다’ 영구전시
    이전글 식품 업체, 변함없는 이웃 사랑

    만족도 조사

    담당부서 : 공보관 > 공보팀

    문의 : 031-729-2085

    현재 페이지의 내용과 사용편의성에 만족하십니까? 만족도 조사결과는 서비스 개선을 위한 자료로만 활용되오니, 답변을 원하시는 민원글은 성남시에바란다 또는 민원상담코너를 이용해주시기 바랍니다.

    TOP